분야 인기글 >


스위스 럭셔리 시계 브랜드, 모리스 라크르와의 남다른 싸우는 법칙

1975년 어느 날, 스위스 취리히에 기반을 둔 무역회사 데스코 폰 슐테스Desco von Schulthess에서 벌어진 일이다. 갑자기 중역 한 명이 사무실로 성큼성큼 들어왔다. 주변을 둘러보던 그는 자리에 앉아 있는 직원들 중 한 명에게 질문을 던졌다.

“거기, 자네 이름이 뭔가?”

“네? 저요? 저…… 모리스 라크루아입니다만……”

무언가를 골똘히 생각하는 듯 침묵하던 중역은 갑자기 크게 소리를 질렀다.

“좋아! 자네, 이리 좀 오게. 당장 계약서를 작성하자고.”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해하는 직원에게 중역은 로열티를 줄 테니 이름을 빌려달라고 말했다. 이렇게 다소 우습게 탄생한 시계가 바로 ‘모리스 라크루아Maurice Lacroix’이다. 브랜드명이라는 중요한 문제를 이토록 빨리, 별다른 고민 없이 결정하다니 황당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에피소드는 모리스 라크루아의 경쟁력이 무엇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바로 ‘지금’이라는 키워드다. 명품 시계 파테크 필리프Patek Philippe의 슬로건은 ‘당신의 전통을 시작하십시오Begin your tradition’이다.  전통을 강조하는 기존 시계 브랜드들의 일반적인 접근이다. 

반면 모리스 라크루아 의 슬로건은 ‘당신의 시간은 바로 지금이다Your time is now’이다. 기존 시계 브랜드들이 '전통'을 내세운다면 라크루아는 ‘‘지금’으로 맞불을 놓은 셈이다. 

모리스 라크르와 'The AIKON Chronograph Skeleton 44mm' 


비단 기존 주자들과만 다른 전략을 택한 것이 아니다. 1975년에 태어난 이 브랜드는 업계의 관행이나 전통에 휘둘리지 않는 분명한 자기 주관으로, 비슷한 처치의 신생 주자와도 차별화를 꾀했다.

우선 이들은 디자인보다 무브먼트(시계가 작동하도록 하는 내부 장치)에 대한 기술력을 중심으로 이성적인 시장에 소구했다. 보통의 경우 신진 브랜드들은 성능보다는 화려한 디자인으로 먼저 시선을 끌려고 한다. 초기부터 정면승부를 하기가 두려운 까닭이다. 반면 라크루아는 기술력으로 ‘맞짱’을 뜨는 전략을 택했다. 정면승부만이 브랜드의 생명을 장기적으로 담보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들이 택한 첫번째 전장은 독일. 자신의 기술력을 알아볼 안목을 지닌 시장에서 승부를 봄으로써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고자 한 것이다. 라크루아의 예상대로 독일 소비자들은 신생업체지만 무브먼트에서 탁월한 라크루아를 기꺼이 구매했고, 이렇게 유럽 시장 진입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었다. 또한 라크루아는 기존 업체와의 결전을 위해 극단적인 효율화를 추구했다. 

컴퓨터 제어공정 오토메이션이나 설계 시스템을 적극 도입해 내실을 다졌다. 차별화에 대한 강박과 빠른 실행으로 기존 강자뿐 아니라 함께 시작한 신흥 주자들과도 다른 접근법을 취한 것이 모리스 라크루아의 성공 전략이다. 


"럭셔리 브랜드는 여행자와 같다. 우리에게 성공은 여행의 과정일뿐 목적이 아니다" 

  - 모리스 라크르와 official homepage -  


by 베르노 



타 분야 글 보기 >